Skip Navigation

ROAD NEWS

PLACE

‘직관’하고 싶게 만드는 해맞이 명소

etc

발행 2022년 01월 호

새해 첫날 바라보는 일출만큼 기분 좋은 시작이 또 있을까.
비록 겨울바람이 두 뺨을 매섭게 때리겠지만, 역시 뭐든 직관이 제맛이다.
새해를 맞이하는 여행이라면 더욱. 지금 당장 떠나고 싶은 일출 명소 세 곳.
1
©@discoverincheon
01

인천 굴업도 Gulupdo, Incheon

베테랑 백패커들이 손에 꼽는 인생 여행지. 인천 굴업도는 때묻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어 ‘살아 있는 생태 박물관’이라는 평을 받는다. 우리나라에서는 드물게 밤하늘에 흐르는 은하수와 별무리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멸종위기종인 매를 포함해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해 ‘한국의 갈라파고스’라는 별칭이 있을 정도. 섬을 돌아다니다 보면 흡사 해외여행을 온 듯한 신기한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광활한 모래밭이 바다를 가르고 동섬과 서섬을 연결하는 목기미해수욕장부터, 바다와 바람의 풍화작용이 깎아낸 토끼섬과 코끼리섬의 기암괴석까지. 평소 눈에 익숙한 모래와는 색깔부터 다른 붉은 모래 해변도 묘한 매력이 있다. 굴업도의 일몰과 은하수, 그리고 다음 날의 일출까지. 이 모든 걸 담을 수 있는 베스트 스폿으로 현지인들이 꼽는 장소는 개머리언덕이다. 언덕에 오르면 완연히 드러난 섬의 해안선을 따라 세렝게티 초원을 떠올리게 하는 풀밭, 그리고 지평선을 품고 뭉근하게 번지는 핑크빛 노을이 마음을 사로잡는다.
©@discoverincheon
02

피지 타베우니 섬 Taveuni, Fiji

남태평양의 아름다운 섬나라 피지는 이맘때 가장 붐빈다. 그중에서도 피지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인 타베우니 섬의 인기가 높다. 피지의 정원, 가든 아일랜드로도 불리는 이곳은 수십 가지 산호초와 자연이 어우러지는 스노클링 명소로도 손꼽힌다. 22가지로 반짝이는 푸른 물빛을 감상할 수 있는 것도 타베우니 섬이 지닌 또 다른 매력이다. 하지만 연말연시 이 섬을 찾은 관광객들을 더욱 들뜨게 만드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누구나 단 1초 만에 하루라는 시간을 건너뛸 수 있다는 것. 대체 어떻게? 해답은 날짜변경선이 피지 타베우니 섬의 중앙을 관통하고 있어서다. 날짜변경선은 경도 원점에 위치한 영국 그리니치 천문대를 기준으로 계산하는데, 타베우니 섬은 여기서 정확하게 180도 떨어진 지점에 존재한다. 이런 경우는 전 세계를 통틀어 단 4곳뿐이다. 덕분에 타베우니 섬에서는 가벼운 점프만으로도 시간을 오갈 수 있다. 1+1도 아니고, 새해 해맞이를 연달아 두 번이나 볼 수 있다니! 왠지 마법사가 된 기분이다.
1
03

터키 카파도키아 Cappadocia, Turkey

열기구를 타고 감상하는 일출은 동화 속에서 보는 것만큼 달콤하다. 더군다나 발아래로 펼쳐진 풍광이 불그스름하게 일렁이는 노을빛을 입고 어우러진 괴레메 계곡의 기암괴석이라면 흡사 나 홀로 화성으로 여행을 떠난 듯한 신비로운 감상마저 든다. 우주를 무대로 한 영화 <스타워즈>에 영감이 된 도시, 터키 카파도키아는 그 지형지세만으로도 자연과 인간의 열망이 함께 빚어낸 거대한 판타지를 감상하는 듯하다. 1만여 명에 달하는 고대 기독교인들이 살았다는 광대한 지하 도시, 전체 층수만도 22층에 달한다는 데린쿠유를 비롯해 그리스인과 터키 사람들이 종교를 매개로 함께 공존했다는 차우신 마을과 으흘라라 계곡의 명소로 초대 수도자들이 살았다는 셀리메 수도원까지. 여기에 관광객이라면 꼭 한 번쯤 다녀오게 된다는 투즈 골루 소금호수의 영롱한 빛깔 역시 일출과 함께라면 놓치기 아쉽다.
1

1
  • 에디터 김세원
  • 사진 인천관광공사, AB-ROAD 자료실

TAG

TOP